Siteplan


Concretewall

자연과 인공은 어떤 관계이며 그 경계는 어디에 있는가? 콘크리트 벽의 깨진 단면에 모래와 자갈이 드러난다. 거친 돌의 속살과 다를 바 없다. 이것은 자연인가 인공인가? 콘크리트의 벌어진 틈 사이로 풀과 바람이 스며든다. 자연과 인공, 이들의 관계에 대한 생각은 건축의 근본에 대한 질문이다.

대지는 산과 물이 만나는 제천 청풍호 자락에 위치한다. 맑은 바람과 밝은 달(淸風明月)이라는 지명 유래는 자연으로 둘러싸인 땅의 고즈넉함을 암시한다. 이곳에 느슨한 감각의 카페를 계획하며 땅의 이야기를 장소의 경험으로 치환하고자 한다. 이는 벽과 지붕이라는 건축의 기본 요소로부터 시작된다. 벽은 경사진 대지를 가로지르며 마당을 나누고 공간의 켜를 연결한다. 이 위에 수평적인 판이 얹히고 안과 밖의 경계를 형성한다. 벽과 지붕은 입체적인 지형에 다양한 켜와 틈을 형성하며, 그 사이 바람과 빛이 스며들 여지를 만든다.

장소의 경험은 자연과 인공이 교차하는 시퀀스와 함께한다. 방문객의 여정은 땅 밑으로 내려가며 시작된다. 대지에 틈을 벌려 형성된 계단을 따라 내려오면, 흘러내리는 형태의 벽이 전면의 숲을 내부로 끌어들인다. 판매 공간을 지나 천장에 벌어진 틈을 통해 빛이 스며드는 빛마당이 나온다. 다시 상부로 이동하며 마주하는 콘크리트 돌기둥과 흐트러진 돌마당은 서로 대조를 이루며 자연과 인공의 관계를 형성한다. 식음동 전면에 형성된 수공간의 비물질화된 수면의 흔들림이 거친 콘크리트 벽면에 반사되어 빛을 산란한다. 대지에는 돌과 콘크리트, 벽과 판, 자연과 인공 사이 상호적인 관계가 공존한다. 서로 다른 대상의 관계를 포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 둘의 경계를 바라보는 것이 필요하다. 사물의 경계에서 때로는 부딪힘을 형성하지만 다름의 본성은 사실 다르지 않음을 인지하게 된다. 결국 경계는 흐릿해지고 관계의 중요성이 떠오른다.


Concretewall

 


Detail


Detail

What relationship exists between the natural and the artificial? Where does the line between the two lie? The exposed sand and gravel in the cracks of concrete walls is no different to the exposed plane of rough stones. Is this natural or artificial? Grasses probe and gentle breezes blow through crevices in the concrete. When contemplating how nature and the artificial are related, the fundamentals of architecture are called into question.

The site is located at a point where mountains and water meet, on the edge of Cheongpungho Lake, Jecheon. The origins of this place’s name, which translates as fresh wind and bright moon, alludes to a quaintness that characterises a site encircled by nature. Here, an open and loose sensory café was envisioned to replace the previous narrative with a experience of the place. This began with the wall and roof—the basic elements of architecture. The wall divides the yard and connects the different layers in this space as it crosses the sloped site. A horizontal plate was positioned on top to form a boundary between the outside and the inside. The wall and roof create a layered impression and presents gaps in the three-dimensional topography, allowing air and light to pass through.

An experience of this place is made up of spatial sequences generated by the intersection of nature and the artificial. The visitor’s passage begins by going underground. When descending the stairs created by widening the entrance to the site, the wall that shapes the sinking flow of this form also invites the forest at the front of the building into the interior. The yard of light, where light permeates the gap in the ceiling, appears beyond the counter. When one approaches this again on the upper level, the concrete stone columns and the untidy yard of stone form a counterpoint to each other, defi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nature and the artificial. The dematerialised surface of the water space, created at the front of the dining building, undulates and forces light to bounce off the rough concrete wall surface. Interrelationships between stone and concrete, wall and plate, and nature and the artificial all coexist on this site. To capture as sense of the connection between the two different subjects, one must first examine the boundary between them. Sometimes they collide at the crossing lines of objects, but because they are distinct by nature one may come to recognise that they aren’t really all that different. The boundary between the two eventually blurs, revealing the significance of interrelations.


Concretewall

 


Concretewall

 


Concretewall


Detail


Elevation


Concretewall

 


Concretewall

 


model